창세기 8장 묵상

창세기 8장 개요


6장부터 시작된 홍수 이야기는 8장에서 절정을 이룹니다. 7장에서는 방주로 들어가는 이야기와 홍수가 일어난 상황을 다룹니다. 8장은 홍수가 일어나고 물이 줄어들어 방주에서 나와 아라랏산에서 제사를 드리는 장면까지 이어집니다. 홍수로 모든 호흡하는 생물이 죽게 됩니다. 노아는 방주에서 나와 가장 먼저 제단을 쌓고 하나님께 제사드립니다. 이전 세대가 끝이 나고 새로운 세대가 시작되는 상징적인 장입니다.

창세기 8장 구조

1-5절 홍수가 끝이 나고 물이 줄어들기 시작함
6-12절 까마귀와 비둘기를 보내 상황을 알아봄
13-19절 방주에서 나오는 노아의 가족
20-22절 하나님께 제사하는 노아

창세기 8장 묵상

1-5절 홍수가 끝이 나고 물이 줄어들기 시작함

드디어 홍수가 서서히 물러가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은 세상을 심판하시고 모든 죄인들을 멸절하십니다. 하지만 모든 세상이 끝이 아닙니다. 노아의 가족을 통해 새롭게 시작하십니다.

기억하사

이전에는 ‘권념하사’입니다. ‘기억하다’의 히브리어 ‘자카르’는 ‘기억하다’ ‘마음을 채우다’ 등으로 ‘생각을 지우지 않고 담아둔다’는 뜻이다. 하나님은 노아의 가족을 잊지 않으시고 항상 마음에 두셨습니다. 하나님께서 기억해 주시는 사람, 그는 세상에서 홀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모든 것을 하나님을 위해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당신은 하나님이 기억하는 사람입니까?

바람을 땅 위에

홍해를 건널 때 바람이 불어왔습니다. 바람은 종종 해로운 존재지만 이곳에서는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위하여 사용되고 있습니다. 창세기 1장에도 하나님께서 성령의 바람을 통해 지구를 운행하셨습니다. 이곳에서 바람의 용도는 홍해 사건처럼 물을 나가게 하는 효과가 있지만 하나님의 은혜를 베푸는 상징적인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바람은 종종 하나님의 사랑, 은혜, 긍휼을 상징합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을 지키기 위하여 바람을 사용하십니다. 하지만 심판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특히 ‘동풍’의 경우 하나님께서 징벌하기 위해 사용합니다. 동풍이 언급된 몇 개의 성경 구절입니다.

창세기 41:27 그 후에 올라온 파리하고 흉한 일곱 소는 칠 년이요 동풍에 말라 속이 빈 일곱 이삭도 일곱 해 흉년이니
시편 48:7 주께서 동풍으로 다시스의 배를 깨뜨리시도다
출애굽기 14:21 모세가 바다 위로 손을 내밀매 여호와께서 큰 동풍이 밤새도록 바닷물을 물러가게 하시니 물이 갈라져 바다가 마른 땅이 된지라

하늘의 창문이 닫히고

참으로 멋진 시적 표현입니다. 하늘에 창이 있다니.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죄를 지을 때 하늘을 닫으십니다. 비를 멈추게 하시고 은혜를 멈추십니다. 하늘에 창이 있다는 말은 비유지만, 그 창문을 열고 닫는 분이 하나님이라는 점을 유의해 읽어야 합니다.

시 78:23 그러나 그가 위의 궁창을 명령하시며 하늘 문을 여시고
시 78:24 그들에게 만나를 비 같이 내려 먹이시며 하늘 양식을 그들에게 주셨나니
시 78:25 사람이 힘센 자의 떡을 먹었으며 그가 음식을 그들에게 충족히 주셨도다

말 3:10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너희의 온전한 십일조를 창고에 들여 나의 집에 양식이 있게 하고 그것으로 나를 시험하여 내가 하늘 문을 열고 너희에게 복을 쌓을 곳이 없도록 붓지 아니하나 보라

이스라엘이 우상에 빠질 때 하나님은 엘리야를 통해 하늘을 닫기도 하고 열기도 하셨습니다. 이사야 61:1에서 하나님은 하늘을 가르시고 우리에게 오십니다. 가르다는 히브리어 카라는 ‘찟다’는 뜻입니다. 하늘을 찢으시고 은혜를 주시기 위하여 내려오시는 것입니다.

6-12절 까마귀와 비둘기를 보내 상황을 알아봄

아라랏산에 방주가 머물자 노아는 밖으로 까마귀와 비둘기를 내 보내 상태를 알아보려 합니다.

  • 일곱 째 달 열 이렛날
  • 호수의 시작은 둘째 달 열이렛날(7:11)이다. 5개월이 흘렀다.
  • 열째달 초하루(1일) 봉우리가 보임
  • 사십일 후 창문을 열고 까마귀를 보냄
  • 육백일 년 첫째 달 초 하룻날 물이 걷힘(13절)
  • 둘째 달 스무 이렛날(27일) 땅이 마름(14절) 방주에서 나옴(16절)
  • 현대 태양력으로 하면 1년 10일을 방주 안에 있었다. 이스라엘 달력은 현대와 조금 다르다.

까마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까마귀입니다. 아직 율법이 주어지지 않았지만 율법상 까마귀는 부정한 새입니다. 하지만 엘리야에게 먹이를 주었듯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 하는 새입니다. 까마귀가 나가서 안 왔다는 말은 오류가 있습니다. 까마귀는 왕래했습니다. 즉 나가다 들어오기를 반복했다는 말입니다. 까마귀가 부정한 새고 시체를 좋아해 들어오지 않았다는 억지스러운 주장입니다.

비둘기

비둘기는 세 번 나갔습니다. 한 번은 발 붙일 곳이 없어 돌아왔고, 칠 일 후에 나갔을 때는 감람나무 잎을 물고 가져왔습니다. 생명이 움트기 시작한 것입니다. 비둘기는 대한민국에서 해로운 새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비둘기가 해로운 균을 옮기기 때문이며 특히 비둘기 똥은 마르면서 공기 중으로 해로운 균을 옮긴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도 인간의 편의에 따른 것입니다.

마지막 세 번째 나갔을 때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모릅니다. 비둘기가 살만한 환경이 만들어졌기 때문일 것입니다. 비둘기는 잡식성입니다. 곤충이나 벌레, 과일, 곡물 등을 먹습니다. 현재 한국에서는 비둘기가 해로운 새로 먹이는 주면 안 되는 것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비둘기의 배설물에 해로운 세균이 많아 사람에게 전염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노아는 왜 까마귀와 비둘기를 보냈을까? 궁금해서입니다. 언제 비가 그치는지, 땅은 마르고 있는지 등이 궁금했을 것입니다. 까마귀와 비둘기는 자신의 일에 충실했고, 노아에게 그 사실을 알려주었습니다.

13-19절 방주에서 나오는 노아의 가족

물이 걷힌 지라

드디어 물이 거의 사라졌다. 일년 가까이 방주에 있던 노아 가족들에게 희소식이다. 하나님의 진노가 물러나고 있는 증거이다. 하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죽음은 참으로 안타깝다.

방주에서 나오라

물이 물러가고 땅이 말랐지만 노아는 방주에서 기다렸습니다. 하나님의 명령이 떨어지기 전까지.하나님께서 드디어 노아에게 방주에서 나오도록 명령하십니다. 노아는 얼마나 긴장했을까요. 세상이 궁금하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을 것입니다. 하나님의 명령이 떨어지기까지 방주에서 나오지 않는 노아. 순종의 사람입니다.

생육하고 번성하라(17절)

하나님은 아담에게 주었던 복을 노아에게 다시 줍니다. 하나님의 긍휼입니다. 모든 사람이 죽었지만 노아의 가족을 통해 다시 인류가 번성하기를 하나님을 기꺼이 축복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목적은 심판이 아닙니다. 죄를 멸하시고, 평안한 가운데 의로운 자들이 번성하기를 원하십니다.

20-22절 하나님께 제사하는 노아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방주에서 나온 노아의 첫 행위, 그것은 제단을 쌓고 제사하는 일입니다. 감사와 희생의 제사였을 것입니다. 번제 히브리어 ‘알라'(עָלָה)는 올리다는 뜻입니다. 불을 피워 제물을 드리면 향이 올라가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사람의 마음이

하나님은 노아의 제사를 받으시고 약속하십니다. 다시는 사람으로 인해 땅을 저주하지 않을 것이라고. 사람이 어려서부터 악하기 때문에(21절). 하나님을 았습니다. 홍수가 사람의 본질을 바꾸지 못한다는 것을. 후에 노아도 자손들도 하나님께 범죄합니다. 사람의 마음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오직 성령님이십니다. 사람은 본질적으로 아담의 후손들로 선과 악이 공존합니다. 하나님은 이것을 아셨기에 악을 보시고도 긍휼히 여기신 것입니다.

Visits: 27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