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7장 묵상

창세기 7장 개요


6장이 홍수 이전 상황과 노아로 하여금 방주를 만드는 것까지 이야기라면 7장은 홍수의 시작과 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홍수는 창조 이전의 상황으로 만들어 모든 것이 혼합되고 뒤섞어 버립니다. 죄는 반창조로 나아가게 합니다. 7장은 이상하리 만치 기이한 날짜가 많습니다.

창세기 6장 구조

  • 1-5절 홍수 직전의 명령
  • 6-12절 홍수의 시작
  • 13-24절 홍수의 과정들

창세기 7장 묵상

1-5절 홍수 직전의 명령

7장부터 본격적인 홍수가 시작이 됩니다. 하지만 홍수 직전이 매우 특이한 풍경을 만납니다. 먼저는 동물들을 방주에 들어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방주 문을 닫고도 7일 동안 비가 내리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홍수 직전에 일어난 일들을 묵상해 봅시다.

방주로 들어가라

방주가 지어지고 홍수의 때가 가까워 오자 하나님은 노아와 가족들에게 방주로 들어가라 말씀합니다. 방주로 들어가는 것은 믿음이 필요합니다. 과연 비가 올까? 오지 않으면 우리는 어떻게 될까? 방주를 만드는 것도 힘들었지만 이젠 진짜 방주로 들어가야 합니다. 방주로 들어가는 것은 참으로 믿음이 필요합니다. 사람들은 방주를 만들 때도 비웃었지만 들어가고 나서도 비웃을 것입니다. 그것을 참고 방주 안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마치 법궤를 어깨에 메고 요단강에 발을 디딘 제사장들처럼 말입니다.

내가 보았음이니라

하나님은 노아를 보았습니다. 우연히 본 것도 아니고 잘 못 본 것도 아닙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중심을 보시고, 숨겨진 의도와 목적까지 간파하십니다. 하나님께는 비밀이 없습니다. 히브리서 기자는 이렇게 말합니다.

히 4:12-13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지으신 것이 하나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우리의 결산을 받으실 이의 눈 앞에 만물이 벌거벗은 것 같이 드러나느니라


요나서에도 니느웨 백성들이 회개하자 하나님은 그들을 보시고 징계를 철회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보고 계십니다. 하갈이 사라를 피해 도망갈 때도 하나님은 보셨습니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아시고 보고 계시는 감찰하시는 분이십니다.

우리가 힘들고 어려울 때 우리는 너무나 쉽게 원망하고 불평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러한 우리를 여전히 보고 계시고, 복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하지만 아무때나 복을 주지 않습니다. 때로는 기다림이 필요하고, 때로는 고난도 만나야 합니다.

암수 둘씩

생존을 위해서 최소한의 동물들을 준비하십니다. 창세기 안에서 ‘둘’은 짝을 말하며, 짝은 다시 하나의 공동체를 말합니다. 암수가 짝을 이룸으로 번성하여 땅에 충만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단지 동물들을 생각하는 것을 너머 홍수 이후 이 땅에 동물들이 다시 번성하게 될 것을 예비하고 계십니다.

칠 일이면

곧바로 비가 내리지 않습니다. 칠 일을 기다려야 합니다. 10절에서 방주로 들어간 후 정확히 7일 후 그러니까 한 주의 첫 날 폭우가 쏟아진다. 칠 일은 충만한 시간이자 인내의 시간입니다. 7일 동안 노아와 가족들은 방주 안에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완전한 믿음의 소유자인 노아는 그냥 믿고 기다렸을까요? 소원이 이루어지지 않을 때, 아무리 기도해도 응답이 되지 않을 때 우리는 무엇을 해야할까요? 참된 성도는 어떻게 그 시간을 버터야 할까요? 노아는 많은 생각이 했을 수 있지만 방주를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곳에서 자고, 밥 먹고, 쉬고, 버텼습니다. 때로는 무의미하게 보이는 시간들이 가장 중요한 시간이라는 것을 알 때가 있을 것입니다.

노아가 명하신대로

노아는 순종의 사람입니다. 그는 오직 믿음으로 행한 사람입니다. 자기부인이 없다면 순종은 불가능합니다. 우리의 경험과 지식으로 우리는 종종 엄청난 실패와 불행을 맞이하기도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노아는 철저히 하나님의 명령에만 순종했습니다.

6-12절 홍수의 시작

육백 세

육백이란 나이가 유난히 강조된다. 하지만 홍수 사건 안에서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모호합니다. 성경 안에서 육은 사람을 뜻합니다. 하지만 육 백이 사람을 뜻하는지는 모호합니다. 어쩌면 육백이란 숫자는 사람이 완전 수, 즉 사람의 모든 수명이 끝난 시간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제 홍수가 일어나 옛 세상은 끝이 나고, 새로운 세상이 열리게 된다는 의미 해석할 수 있습니다.

사십 주야

비가 내리는 기간은 사십일입니다. 성경에서 40은 고난의 시기, 인내의 시기, 어떤 일이 일어나기 전의 준비 기간 등으로 이해됩니다. 또한 충만을 뜻하기도 합니다. 이스라엘의 40년 광야 생활과 엘리야의 40일 동안 도주, 예수님의 40일 금식 등은 고난과 역경의 시기를 뜻합니다. 40일의 홍수는 인간들이 완전히 멸절하는 저주의 시간입니다. 이스라엘도 40년 동안 광야에서 소멸되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40일 소동안 소멸되지 않으시고, 순종을 통해 다시 일어섰습니다.

깊음의 샘 하늘의 창문

은유적 표현이다. 하지만 1장에서 둘 째날 물과 물이 나뉘었다는 것을 기억하다. 하늘의 물이 흘러 내린다면 끔찍하다. 최근들어 우리나라에도 하루에 수백mm가 내리자 도심이 물에 잠기기도 했다. 이것이 40일 동안 계속 된다고 생각해 보라. 정말 무서운 일이다. 하늘뿐 아니라 깊음에서도 물이 솟구쳐 온다면 그야말로 참사다.

13-24절 홍수의 과정들

방주에 들어갔고

방주로 들어간 사람은 노아와 노아의 아내, 세 아들과 세 며느리 모두 8명이다. 베드로 심판에 대해 말하면서 노아의 가족을 언급한다. 하나님은 오래 참으시지만 영원히 참지는 않으시다. 심판은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난다. 물론 준비 되지 않는 자들에게만.

베드로전서 3:20 그들은 전에 노아의 날 방주를 준비할 동안 하나님이 오래 참고 기다리실 때에 복종하지 아니하던 자들이라 방주에서 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은 자가 몇 명뿐이니 겨우 여덟 명이라

여호와께서 – 문을 받으시니라(16절)

방주의 문을 받은 분은 여호와 하나님이시다. 문은 항상 열려 있지 않다. 문이 닫히면 더 이상 들어가지 못한다. 그런데 왜 아무도 노아의 가족과 함께 방주로 들어가지 않았을까? 아마도 그들은 노아를 미친 사람으로 생각했을 것이다. 믿음의 길은 종종 미치광이로 보인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문을 닫으면 누구도 구원의 방주로 들어가지 못한다.

방주가 물 위에

엄청난 비가 쏟아지자 방주가 떠 올랐다. 구원을 뜻한다. 죄악을 행하는 모든 사람들이 죽었다. 그들은 비가 쏟아지는 순간까지 홍수를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구원은 악에 대한 심판과 함께 이루어진다. 동일한 날, 누군가는 심판을 받고, 누군가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다 죽었더라(22절)

코로 호흡하는 모든 생물은 다 죽었습니다. 하지만 물속 생물은 죽지 않았습니다. 홍수 사건에서 악을 행하는 자들은 코로 호흡하는 것과 연결됩니다. 성경 안에서 죽음을 호흡이 끊기는 것으로 표현하고, 대부분의 사람들도 죽음을 숨(호흡)이 멈추는 것으로 표현합니다. 호흡은 ‘땅 위’에 살아가는 자들에 대한 것입니다. 결국 땅이 물 속으로 들어가는 홍수를 통해 땅에 심판을 행하십니다.

Views: 64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