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2장 묵상

창세기 2장 개요


2장은 1장의 확장이자 사람의 창조를 상세히 다룬다. 그러므로 2장은 1장의 마지막날 사건으로 넣는 것이 적합하다. 전반부는 사람 없는 창조세계와 2반부는 세계를 대리 통치하는 사람의 창조를 설명한다.

1-3절 창조의 마무리와 안식

4-17절 에덴동산과 아담

18-25절 여자의 창조

2장 주해와 묵상

1-3절 창조의 마무리와 안식


1-3절까지는 안식의 기원을 설명한다. 창조는 안식일까지이다. 안식은 쉼과 종말을 동시에 내포한다. 그렇다면 창세기 1장과 2장 1-3절은 역사의 전반적인 흐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암축된 문장이라고 봐야 한다.

안식은 끝이다. 일의 끝, 역사의 끝. 이후 모든 시간과 역사는 7일과 7년을 회기로 돌아간다. 매주는 7일이며, 희년은 7*7년인 49년으로 채워지고 50으로 완성된다. 기독교의 주일과 구약의 안식은 같은 듯 다르다. 안식은 끝이지만 주의 날은 시작이다. 안식일은 완성일이지만, 주일은 모든 날이 주일임을 의미한다. 신약에서는 안식일이 없다. 모든날이 안식일이기 때문이다.

복되다는 말은 전형적인 복을 말한다. 하지만 복과 거룩이 연결된다. 거룩은 구별되다 구분하다의 뜻을 가지고 있다. 후에 바리새인들을 ‘구별된 존재’로 여긴다. 바리새가 구별되다는 뜻이다.

구약에서 거룩은 하나님께 드려지다는 의미다. 여리고 성도, 성막의 기구들도 구별되어 하나님께 드려진 것들이다. 레위인 여기 구별된 존재들이다. 구별은 거룩이고, 거룩은 하나님께서만 사용하신다는 뜻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께 드려진 존재들이다.

4-17절 에덴동산과 아담

내력이니

톨레도트. 족보 계보의 뜻을 가진다. 어떤 학자는 이 단어에 무척 심혈을 기울인다. 하지만 아직까지 명확한 증거는 없다. 하지만 간과해서는 안 된다.

땅을 갈 사람도 없으므로

경작 -아바드는 명사형으로 종 노예의 뜻이고 동사는 섬기다 경작하다 (밭을) 갈다는 뜻이다. 에덴 동산은 지키고 경작되어야 한다. 사람은 땅을 경작해야 한다.(15절) 후에 아담의 첫 아들 가인은 땅을 경작(섬기는) 농사꾼이 된다.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흙은 ‘아파르’로 먼지란 뜻이다. 땅을 의미하는 에레츠는 사람들이 기거할 땅을 의미하고, 아다마는 흙, 아파르는 먼지이다. 사람은 흙의 먼지로 만들었다.

코에 생기를 불어 넣어 생령이 된다. 생령은 살아있는 영이다. 바울은 후에 예수 그리스도를 고전 15:45에서 아담과 비교한다.

고전 15:45 기록된 바 첫 사람 아담은 생령이 되었다 함과 같이 마지막 아담은 살려 주는 영이 되었나니

에덴 동산

동쪽에 있는 에덴에 동산을 창설하신다. 그냥 에덴의, 동쪽의 뜻이다. 동쪽에 있으니 그냥 에덴동산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동쪽

동쪽이 처음 등장한다. 성경에서 동쪽은 저주 받은 곳, 징계의 장소, 버려진 곳, 심판의 장소 등의 의미다. 종종 동방풍속, 동방사람들을 통해 이스라엘과 구별된 또는 우상을 숭배하는 사람을 일컫기도 한다.

생명 나무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

나무는 매우 상징적이다. 생명과 죽음을 상징한다. 올리브 나무는 생명의 나무이다. 사람을 죽일 때 나무에 달아 놓는다. 저주의 나무가 된다.

강이 에덴에서

에덴은 생명의 근원이다. 물이 나오는 원천이기 때문이다. 후에 시편1편과 에스겔 등에서 생명이 강이 다시 등장한다.

에덴에서 시작하는 네 개의 강이 있다. 첫째강은 비손강으로 금이 있는 하윌라를 흐른다. 둘째강은 기혼강으로 구스를 흐른다. 세 번째 강은 힛데겔이며 앗수르 동쪽으로 흐른다. 네 번째 강은 유르라데강이다. 이 부분은 지질학자들이 유심하게 보는데, 대륙이동설과 깊은 연관이 있어 보인다.

경작하며 지키게 하시고

경작하다 아바드, 지키다 샤마르. 두 단어는 아담의 소명, 즉 아담이 해야할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받은 소명과도 같다. 아바드는 하나님의 창조사역을 이어가는 것이며, 샤마르는 계명을 지키는 것과 연결된다. 하나님의 사람은 세상을 경작해야 하는 동시에 자신을 지켜야 한다.

먹지 말라

첫 계명이 주어진다. 계명은 본질적으로 금기다. 하지 말라는 금기계명은 보다 많은 자유를 전제한다. 하라는 그것만 하지만, 하지 말라는 그것만 하지 않고 다른 모든 것은 해도 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금기 계명은 하나님이 보다 많은 자유와 자율을 드러낸다. 하나님은 아담에게 모든 실과는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하신다. 그것만 지키면 된다. 만약 먹으면 반드시 죽으리라 엄히 경고하신다.(17절)

18-25절 여자의 창조

돕는 배필

아담은 부족합니다. 그는 완전하지 않습니다. 그에게 돕는 배필이 필요합니다. 사명을 감당할 때 나의 힘으로만 모든 것을 해야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합니다. 하나님은 사명을 감당하기 위하여 돕는 자들을 붙여 주십니다. 모두가 협력하고, 연합하여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것을 악한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지혜로운 일입니다.

그 이름이 되었더라

배필을 언급한 이후 아담의 사역을 소개한다. 아담으로 하여금 동물들의 이름을 짓게 한다. 이름이 없다면 UFO다. 이름이 있어야 부를 수 있다. 이름은 존재의 규명이자 소명이다. 이 부분은 창세기 1장을 참조하시길. 하나님이 하시던 일을 아담은 하고 있다. 경작과 연관된다. 아담은 하나님의 창조사역의 연장선상에 있다.

하지만 돕는 배필이 없어 드디어 아담의 갈비뼈에서 하나를 취하여 여자를 만든다.

뼈 중의 뼈 살 중의 살

최고의 비교급니다. 즉 최고로 좋다는 뜻이다. 뼈는 힘과 능력, 기준을 뜻한다. 여자는 남자에게서 나왔다. 둘은 원래 하나였다. 뼈는 사람을 세운다.

부모를 떠나

종속되어서는 안됩니다. 사람은 독립적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한 개인은 그 존재로서 독립적이어야 합니다. 이것이 자유이고, 이것이 생명입니다.

부끄러워

수치는 이후 계속 등장한다. 수치를 모르는 건 두 가지다. 하나는 죄인들에게 있고, 다른 하나는 예수 그리스도가 수치를 가려주기 때문이다. 이것은 구원이다.

Visits: 15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