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2장 묵상

창세기 12장

개요

바벨탑 공동체 안에서 살아가던 아브람은 하나님께서 부르신다. 아브람은 하나님의 소명에 즉각 응답한다. 하란을 거쳐 가나안에 도착한 때, 그때 나아가 75세이며, 조카 롯도 같이 따라온다. 기근이 들어 애굽으로 내려간다. 사래를 빼앗길 뻔 했지만 하나님께서 도우심으로 많은 가축을 얻어 다시 가나안으로 돌아간다.

구조

  • 1-9절 창세기 아브람을 부르시는 하나님
  • 10-20절 애굽에서 위기

1-9절 창세기 아브람을 부르시는 하나님

1절 하나님이 이르시되

창세기 1장의 ‘하나님께서 이르시되’와 같은 능력의 말씀이다. 아브람의 인생은 하나님께서 부르시기 전과 후로 나뉜다.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인해 죽은 자가 살아가고, 절망의 사람이 소망의 사람으로 변화된다. 목적 없이 살아가던 아브람이 참 능력의 사람이 된다.

1절 너는 ‘보여줄 땅으로 가라’

소명의 핵심이다. 먼저는 지금의 그곳을 떠나는 것이며, 둘째는 하나님께서 보여줄 땅으로 가는 것이다. 비전은 보는 것을 따라가는 것이다.

먼저 떠나라

떠나지 않고 뭘할 수 없다. 그곳은 아브라함이 종속된 체계안을 말한다. 성경은 의도적으로 ‘너의’를 계속 반복 강조한다. 지금까지의 ‘너의’를 바꾸어 이제는 ‘내가'(하나님) 원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을 말한다.

둘째, 보여줄 땅

놓치지 말아야 한다. 하나님께서 보여줄 땅이다. 내가 보는 땅이 아니다. 비전은 수동적인 동시에 자원적이다. 선택은 내가 하는 것이다. 소명은 나의 의지도 없고, 뜻도 아니다라고 말하지만 잘못된 것이다. 아브람은 원하지 않으면 거절할 수 있다. 하지만 거절할 수 없는 것이 소명이다.

2절 내가 하겠다.

하나님의 약속이다. 2절은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을 어떻게 만들겠다는 의지이자, 약속이자, 설계이다. 영어성경은 의도적으로 ‘I will make you~’로 번역한다.

  • 큰 민족을 이루게 하고
  • 이름을 창대케하고,
  • 복을 준다.

세 가지는 한 가지다. 결국 후손을 통하여 큰 민족을 이루는 것이 핵심이다. 바울은 이것을 새로운 언약의 백성으로 승화 시킨다. 아브람은 후손에 대한 집요한 관심을 보이고, 계속하여 하나님께 묻는다. 약속은 늦지만 이루어진다.

4절 여호와의 말씀을 따라갔고

말씀(디바르)을 따라갔다.(할라크)는 하나님의 말씀과 동행했다는 말이다. 할라크는 동행하다는 뜻이다. 앞으로 노아도 하나님의 말씀과 동행했다. 그 이전에 에녹도 동행했다. 동행은 수동적 순종이자 자원적 동행이다. 하나님께서 보여준 비전에 아브람은 기꺼이 자신의 삶을 의탁했다.

5절 하란에서 얻은 모든 소유

아브라함은 갈대아우르에서 곧바로 가나안으로 가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갈대아 우르에서 나와 거의 20년 정도 하란에서 머물렀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란에서 말씀을 받지는 않았을 것이다. 여호수아는 강건너에서 말씀을 듣고 나왔다고 말한다. 창세기 11:31에 의하면 데라가 아브람과 롯을 데리고 나왔다고 말한다.

아브람이 즉각적으로 순종했다고 믿어서는 안 된다. 그는 고민했고, 걱정했고, 더 생각했다. 그리고 그 긴 시간 동안 점점 확신에 이르렀고, 결국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기로 했다. 단지 몇 구절로 믿음을 요약할 수 없다. 믿음은 시간이 필요하고, 긴 고뇌가 동반되어야 한다.

6절 가나안 사람이 그 땅에 거주하였더라

믿음은 현실이다. 공짜가 아니다. 하나님의 약속을 받고 온 가나안은 이방인이 차지하고 있었다. 그리고 당장 얻는 것도 아니다. 사기처럼 보인다. 우리는 종종 내 생각과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사기라고 생각한다. 이것은 앞으로 여호수아의 정복전쟁을 생각나게 한다. 싸워서 얻어야 한다.

7절 그곳에 제단을 쌓고

아브라함은 처음부터 제사하지 않았다. 하나님께서 거주하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자 하나님이 그곳에 나타나셨다. 하나님의 현현은 신성한 장소로 변한다. 아브람은 그곳에 제단을 쌓는다. 일종의 기념이다.

10-20절 애굽에서 위기

10절 약속의 땅의 기근

10절 말씀을 놀랍다. 땅을 차지할 수 없을 뿐 아니라 ‘기근’까지 든다. 하나님께 순종하여 헌신하지만 때로는 고통과 배신과 눈물이 찾아온다. 이 때 아브라함의 마음이 어땠을까? 성경에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많은 고뇌가 있었을 것이다. 이러한 부분은 애굽에 내려가면서 사래에게 표현된다.

12절 나를 죽이고

결국 애굽행을 택한다. 하지만 애굽으로 가면 자신이 죽는다는 것을 안다. 여자를 얻기 위해 남편을 죽이는 것은 고대의 풍습이었다. 아브람은 두려웠다. 그런데 왜 그럼에도 애굽으로 내려갔을까? 그것은 족장으로서 수많은 가족들을 이끌기 위험인지 모른다.

14절 사래의 아리따움

성경 중에 이만큼 난해한 부분이 있을까? 지금 나이로 65세가 넘었다. 그 당시는 젊어 보였다. 전혀 그렇지 않다. 그럼에도 왜 아름다워 보였을까? 이 부분 현재의 우리가 알 수가 없다. 그냥 넘어가자.

17절 애굽애 내리는 재앙

바로는 많은 가축과 노비를 주고 사래를 데려온다.(16절) 이 일로 하나님이 노하시고, 애굽에 큰 재앙을 내리신다. 아브람의 모든 행동과 모습은 후일에 출애굽 사건을 상기시킨다. 큰 재앙이 무엇인지 아무도 모른다.

18-19절 바로의 말, 침묵하는 아브람

바로는 말하고 아브람을 침묵한다. 입이 열개라는 할 말이 없어서 일까? 분명 했을 것이다. 아마도 12-13절을 반복했을 것이다. 아브람은 그냥 사람이다. 그는 비겁하다.

20절 추방 당하는 아브람

말을 마친 바로는 아브라함을 내 보낸다. 출애굽 때도 이스라엘은 자발적으로 나오지 못하고 애굽인들에의해 내 보내졌다.(출 12:33)

Views: 17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