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장 묵상

창세기 1장 내용

창세기 1장은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천지를 창조하신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육일 동안 천지를 창조하셨고, 마지막 일곱째 날에 쉬셨습니다. 세상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피조물이며, 세상의 주인은 하나님이십니다.

1-2절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

태초에 하나님

하나님은 천지를 창조하셨습니다. ‘태초에’는 ‘처음’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은 처음이시고, 마지막이 되십니다. 모든 만물은 하나님에게서 왔고, 하나님께로 돌아갑니다.

천지는 하샤마임과 하에레츠로 ‘그 하늘들과 그 땅’이라는 특이한 문법입니다. 샤마임은 하늘들이라는 복수형태이며, 이것은 히브리인들이 하늘은 하나가 아닌 적어도 셋으로 보았습니다. 후에 바울도 삼층천에 다녀왔다고 고백합니다. 하늘은 하나님이 계신 곳이며, 땅은 사람과 피조물이 거합니다. 영적 세계도, 물질의 세계도 모두 하나님의 것입니다.

혼돈과 공허

처음 땅은 혼돈과 공허 그 자체였습니다. 이러한 표현은 후에도 사용되는데, 하나님께서 심판하시고, 사람들이 죄를 받을 때, 또는 홍수로 인해 세상이 파괴되었을 때 사용됩니다. 혼돈과 공호는 질서 이전의 모습이며, 사람이 살아갈 수 없는 원시의 상태를 말합니다.

3-5절 첫째 날의 창조

하나님이 가라사대

창조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일어난 사건입니다. 말씀이 없었다면 창조 되지 않았습니다. 창조 곧 존재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하나님은 말씀은 이유이고, 존재이고, 근원이며, 생명 그 자체입니다.

6-8절 둘째 날의 창조

둘째 날은 공간을 창조하십니다. 공간은 물과 물 사이를 가르심으로 생겨납니다. 창조는 없던 것이 생기는 것이지만, 있던 것이 질서를 잡아가는 것도 해당 됩니다. 생명은 혼돈에서 질서로 나아가는 행위입니다. 질서는 분명한 목적과 의도를 가지게 됩니다.

9-13절 셋째 날의 창조

셋째 날은 물 속에서 뭍(마른 땅)을 불러냅니다. 이 또한 없던 것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있던 것을 다르게 보이게 합니다. 기존의 것을 새롭게 부르심으로 새로운 소명을 갖고, 새로운 의미를 부여 받게 됩니다. 하나님이 부르시면 소명이 되고, 소명은 사명이 되어 존재의 의미가 생기게 됩니다.

14-19절 넷 째 날의 창조

넷째 날은 첫날과 상응합니다. 첫날 빛을 만드셨다면, 넷째 날은 공간에 빛을 두십니다. 하늘의 궁차에 광명체를 두심으로 하늘과 땅을 비추게 하십니다. 밤에는 별이, 낮에는 태양이 비춥니다.

20-23절 다섯 째 날의 창조

다섯 째 날은 둘째 날과 상응합니다. 둘째는 물과 물을 갈라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이제 다섯 째날은 물 속에 물고기를 두시고, 물과 물 사이의 궁창(공간)에 새들을 날게 하십시오. 이처럼 하나님은 한 순간에 만들지 않고 순서를 따라 시간의 변화를 따라 점차 채워가십니다.

24-31절 여섯 째 날의 창조

여섯 째 날은 동물과 사람을 창조하십니다. 그 땅(하-에레츠) 위에서 말이죠. 궁극적으로 사람이 거할 곳을 땅입니다. 하지만 그 땅은 ‘마른 땅’이며, 사람이 거할 수 있는 땅이어야 합니다. 홍수가 땅을 다시 물로 덮을 것처럼 땅을 잃는 것은 죽음을 의미하며, 생명은 땅 위에 있습니다.

Views: 111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