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8장 주해 및 강해

여호수아 8장

여호수아 개요

여리고성에서 승리를 맛본 이스라엘은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에 자만에 빠져 아이성을 얕잡아 봅니다. 지금까지는 모든 이스라엘이 함께 공격했다면 이번에는 3천 명만 동원하여 전쟁을 치릅니다. 하지만 이들은 결국 실패하게 되고, 실패의 원인 아간에게 있다는 것을 제비뽑기를 통해 알게 됩니다. 아간과 그의 모든 가족들을 모두 제하고 다시 전쟁에 돌입하게 됩니다. 8장은 아이성은 다시 정복하는 이스라엘의 겸손한? 모습을 발견합니다. 그들은 작전을 치밀하게 세우고 하나님의 도우심을 받아 아이성에서 승리하게 됩니다.

여호수아 8장 구조

여호수아 8장 강해

두려워하지 말라

다시 아이성과의 전투가 시자될 즈음에 하나님은 다시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십니다. 1절은 1장의 내용과 매우 흡사합니다. 우리는 이 구절을 단지 하나님의 말씀으로만 보지 말고 1장처럼 ‘여호수아의 기도’로 볼 필요가 있습니다. 7장 서두와 8장을 비교해 보십시오. 너무나 다른 여호수아의 모습을 발견합니다. 기도해야 합니다. 크고 중요한 일에만 기도할 것이 아니라 사소하고 작은 일에도 기도해야 합니다.

너는… 하시니

두려워하는 여호수아에게 하나님은 전쟁의 방법을 직접 알려 주십니다. 먼저는 여리고성과 다르게 탈취물을 갖도록 허락하시고 복병을 두라 하십니다. 즉 아이성 사람들의 교만을 이용하여 역공하라는 것입니다. 승리는 자만하게 성공은 교만하게 합니다. 교만한 자는 넘어지기 쉽습니다.

여리고성의 탈취물은 갖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하나님께만 드리는 제물(헤렘 חֵרֶם)1과 같기 때문입니다. 헤렘은 하나님께만 바쳐진 거룩한 것입니다. 절대 사람이 만져서는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밤에 보내며

이번에는 치밀하게 준비하고 은밀하게 진행합니다. 아이성 사람들이 보지 못하도록 삼만을 뽑아 밤에 은밀하게 보냅니다. 한 번의 실수로 인해 여호수아는 매우 치밀하게 움직입니다. 잘못하며 큰 실수를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호수아는 백성 가운데 잤더라

그는 진정으로 백성들과 함께하는 리더입니다. 그는 중요한 순간에도 교만하거나 어리석게 행동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백성들과 함께 함으로 백성들의 사기를 높이고자 했습니다. 여호수가 왜 위대한 지도자인지를 잘 보여주는 것입니다.

아이 성읍을 멀리 떠나니

야밤에 골짜기를 넘어 아이성으로 접근해 오는 이스라엘을 발견한 아이성 사람들은 곧바로 정비하여 전쟁에 임합니다. 잠시 이스라엘은 패한 척하며 광야로 도망갑니다. 그러자 아이성 사람들은 자만하여 매복한 군사들이 있는 줄 모르고 추격하기 시작합니다. 점점 아이성에서 멀리 떠나 돌아갈 길이 막막해집니다. 성공이 얼마나 무서운지.. 결국 패망하게 합니다. 전쟁을 할 때는 늘 조심 또 조심해야 합니다.

아이를 불살라

아이성은 여리고성처럼 완전히 진멸했습니다. 다만 여리고성처럼 모든 것을 하나님께 드리지 않고 탈취물을 나누도록 했습니다. 아이성을 불살라 황폐하게 하여 그날의 설욕을 기억하게 했습니다.

에발산 그리심산에서 언약갱신

에발산에서 저주를 선포하고, 그리심산에서 복을 선포하여 하나님의 율법이 온전히 지켜질 것을 온 이스라엘 백성들이 아멘으로 화답합니다.

  1. 헤렘은 ‘파문’ ‘추방’ ‘몰수’ ‘억제’ 등의 다양한 뜻이 있습니다. 성경 안에서는 하나님에 바쳐진다는 뜻으로 완전한 저주 아래 둔다는 의미입니다. 가나안 전쟁의 시작이자 첫 성이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으로 보입니다. ↩︎

Views: 8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