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이 9가지 열매

성령의 아홉 가지 열매에 대해

성령의 9가지 열매는 바울의 초기 서신에 속하는 갈라디아서 5장 22-23절에 기록된 말씀입니다. 육신을 따르지 않고 성령을 따르는 삶에 대해 강조하며, 성령을 따르는 삶은 아래와 같은 9가지 열매를 맺게 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성령의 아홉 가지 열매는 사랑, 희락, 화평, 오래 참음, 자비, 양선, 충성, 온유, 절제입니다. 성경 본문을 그대로 인용합니다.

갈 5:22-23 오직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희락과 화평과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니 이같은 것을 금지할 법이 없느니라

Greek NT: Nestle 1904

ὁ δὲ καρπὸς τοῦ Πνεύματός ἐστιν ἀγάπη, χαρά, εἰρήνη, μακροθυμία, χρηστότης, ἀγαθωσύνη, πίστις, πραΰτης, ἐγκράτεια· κατὰ τῶν τοιούτων οὐκ ἔστιν νόμος.

바울은 성령의 열매를 언급하기 전에 먼저 육신의 일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성령의 열매는 앞선 육선의 일과 반대 되는 것이며, 대립적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갈 5:19-21 육체의 일은 분명하니 곧 음행과 더러운 것과 호색과 우상 숭배와 주술과 원수 맺는 것과 분쟁과 시기와 분냄과 당 짓는 것과 분열함과 이단과 투기와 술 취함과 방탕함과 또 그와 같은 것들이라 전에 너희에게 경계한 것 같이 경계하노니 이런 일을 하는 자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것이요

육체의 일에 대해 말하고 싶지만 그럼 글이 너무 길어지고 여기서는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에 대해서만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후에 갈라디아서를 묵상하면서 그 부분은 상세하게 다두도록 하겠습니다.

성령이 아홉 가지 열매

열매란 무엇인가?

성령의 열매를 언급하기 전에 먼저 성경 속에서 열매가 갖는 상징에 대해 조금만 언급하고 넘어갑니다. 열매는 결과 결론을 의미합니다. 최종적 결과를 의미하기 때문에 ‘명백함’ ‘확실함’ 등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어떤 행위의 최종점, 결과를 말합니다. 예수님은 어떤 사람들을 알려면 그들의 ‘열매’를 봐야 한다 하십니다.

마태복음 7:16절에서는 ‘그들의 열매로 그들을 알지니 가시나무에서 포도를, 또는 엉겅퀴에서 무화과를 따겠느냐’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이 있는데, 21-23절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들이란 표현이 등장하고 결국 불법을 행하는 자들은 떠나가라 하십니다. 열매는 의인이든 악인이든 행위를 말하고 있음을 분명합니다. 즉 삶으로 드러난 명백한 행위가 열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잠언 18:21에서는 ‘혀의 열매’를 언급합니다. 말이 곧 행함으로 드러날 때를 말합니다. 호세아 10:13에서는 ‘거짓 열매’란 표현이 소개됩니다. 결국 열매는 먼 미래의 어떤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의 최종적인 결론, 확정, 심판 등으로 이해하는 것이 좋습니다. 성령의 열매 또한 성령을 따라 살아갈 때 우리의 삶 가운데 확정적으로 드러나는 습관, 행위 등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열매에 대한 언급은 후에 더 깊이 다루고 여기서는 이러 정도만 이해하고 곧바로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로 넘어가 봅시다.

사랑

사랑으로 번역된 헬라어는 ‘아가페(ἀγάπη)’로 가장 흔하게 사랑으로 번역되는 단어입니다. 구약의 헤세드를 번역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신약 성경 안에서 아가페는 오직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예수님의 자비 등으로 번역되며 일반 사람들의 언어로는 번역되지 않는 특이한 단어 중의 하나입니다.

희락

두 번째 성령의 열매인 희락은 헬라어 ‘카라(χαρά)’를 번역한 단어로, 일반적으로 ‘기쁨’ ‘즐거움’ ‘희락’ 등으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기쁨은 하나님 안에서의 기쁨이며, 하나님으로 인해 기쁨, 하나님을 향한 기쁨입니다.

화평

세 번째 열매는 화평입니다. 화평은 헬라어 ‘에이레네(εἰρήνη)’를 번역한 단어입니다. 성경은 에에레네를 ‘평화’ ‘화평’ 등으로 번역합니다. 영어 성경은 대부분 peace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일바적으로 아는 평화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구약 성경의 ‘샬롬’을 번역한 단어입니다.

오래참음

인내로 번역된 헬라어 ‘마카로수미아(μακροθυμία)’는 ‘멀다’ ‘긴’ 의 뜻을 가진 ‘마카로스(μακρός)’와 ‘전진하다’ ‘화를 내다”분내다’ ‘열정’이란 뜻의 ‘쉬모스(θυμός)’의 합성이 입니다. 갈 5:20에서 ‘분냄’으로 번역되었고, 계 14:19에서는 하나님의 ‘진노’의 포도주로 번역되었습니다. 오래 참음은 단순히 버티는 것이 아니라 힘을 내고 열정을 내어 포기하지 않는 것을 의미합니다.

자비

자비는 헬라어 ‘카레스토네스(χρηστότης)’를 번역한 것입니다. 롬 11:20에서는 ‘인자’로, 딛 3:4에서는 ‘자비’로 번역했습니다. 대부분 하나님께서 죄인들을 향한 태도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자비는 도덕적으로 선하고, 타인에 대해 친절한 태도를 말합니다. 온유한 성품으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성령을 따라 살아가는 성도는 타인에 대해 친절하고 온유한 태도를 지녀야 합니다.

양선

양선은 헬라어 ‘아가소쉬네(ἀγαθωσύνη)’를 번역한 것입니다. 이 단어는 영어를 보면 선명하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영성경은 Goodness로 원의를 보면 ‘하나님을 닮음’이란 의미입니다. 성경에서 선(good)은 구약의 ‘토브’를 번역할 사용되기도 합니다. 창세기 1장에서 토브는 ‘보시기에 좋았다’는 표현입니다. 하나님 안에서 창조의 목적에 합당하게 살아가는 것을 말합니다.

충성

충성은 헬라어 ‘피스티스(πίστις)’를 번역한 단어입니다. 영어로 faithfulness로 해석해 보면 ‘믿을 수 있는’ 믿음이 충만한’ 등으로 이해하면 됩니다. 우리가 누군가를 믿을 수 있다는 것은 일관성 성실성이 보장 되어야 합니다. 어떤 일을 맡길 때 그대로 해내는 능력인 동시에, 어떤 약속을 할 때 그 시간에 나타나는 것을 말합니다. 충성은 충분히 신뢰할 수 있는 꾸준함과 성실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단어입니다. 그래서 영어는 faith 외에도 trust 또는 confidence 등으로 번역됩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충성해야 합니다. 그 말은 변함 없이 삶을 통해 꾸준히 성실히 순종과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가는 것을 말합니다.

온유

온유는 헬라어 ‘프라우테스(πρᾳΰτης)’입니다. 영어로는 gentleness로 신사적인 태도를 말합니다. 온유는 양선과 매우 비슷한 단어입니다. 다만 온유의 경우는 관계적인 의미로 타인을 향한 친절한 태도를 포함한 성품입니다. 고후 10:1에서 바울은 이 단어를 ‘그리스도의 온유’로 사용하고 있으며, 딤전 6:11에서 그리스도인들이 가져야할 성품으로서 ‘온유’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파라우테스의 기본형인 ‘파라우스(πραΰς)’가 사용된 마태복음 5:5에 의하면 자신을 낮추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입니다. 마치 바다가 많은 강물을 받는 것과 비슷한 의미입니다. 그래서 πραΰς는 ‘관용’이란 단어와 친구처럼 사용될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면 고후 10:1에서 바울은 ‘그리스도의 온유와 관용’으로 권한다고 말하며, 디도서 3:2에서 역시 관용하고 온유함으로 사람들에게 나타내라 권면하고 있습니다.

절제

절제는 헬라어 ‘엑크라테이아(ἐγκράτεια)’를 번역한 단어입니다. 이 단어는 복잡한 설명이 필요 없는 단어로 영어로는 ‘self-control’로 자신을 스스로 통제하는 능력을 말합니다. 성경적 의미에서 절제는 탐욕과 반대되는 의미로 사용됩니다. 모든 죄는 절제하지 못했기 때문이며, 죄의 본질은 탐욕입니다. 우리 안에 죄악된 성향이 남아 있어도 성령을 따르는 자들은 ‘절제’합니다. 이것이 절제의 의미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를 하나씩 깊이 묵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Views: 411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