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숫자] 6 여섯

성경의 숫자 6

성경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갖는 숫자는 6이다. 6은 짐승의 숫자이자 사람을 상징하는 숫자이다. 하나님을 의미하는 7에서 1이 부족한 숫자로 불완전한 숫자이다. 6이 사탄의 숫자라는 황당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주의해야 한다. 반은 맞은 반은 틀리기 때문이다. 성경에 등장하는 6의 내용을 살펴 보자.

6일의 창조

하나님의 창조는 6일이다. 6일은 3의 배수로 만들어진다. 첫 3일은 후 3일과 대응하여 6일의 창조가 완성된다.

예를 들면 첫째 날의 빛을 넷째 날의 광명체와 대응하고, 둘째 날의 공간은 다섯째 날 공간을 채운다. 셋째 날의 육지는 여섯째 날 육지의 동물과 인간으로 채워진다. 이렇게 첫 3일은 준비, 후 3일은 채움으로 완성된다. 하지만 마지막 하루가 더해지지 않으면 진정한 완성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7일 째가 되어야 진정한 완성이다. 7은 마지막의 개념과 완성의 개념이 들어가 있다. 그렇다면 6일은, 형식적인 완성일 뿐이다. 이것이 창조 6일의 의미다.

여섯째 계명

십계명의 여섯째 계명은 ‘살인하지 말라’이다. 육신과 연관된다. 6일 사람이 창조된 것과 연관 시키면 묘한 인연이다.

6규빗 느브갓네살 동상의 크기

  • 단 3:1 느부갓네살 왕이 금으로 신상을 만들었으니 높이는 육십 규빗이요 너비는 여섯 규빗이라 그것을 바벨론 지방의 두라 평지에 세웠더라

1규빗은 45-50cm 정도이며, 보통 45cm로 계산한다. 1규빗이 45라면 6규빗은 270cm이다.

※참조, 성경의 길이 단위

골리앗의 크기 6규빗 한 뼘

  • 삼상 17:4 블레셋 사람들의 진영에서 싸움을 돋우는 자가 왔는데 그의 이름은 골리앗이요 가드 사람이라 그의 키는 여섯 규빗 한 뼘이요

한 뼘을 15cm 정도 잡으면 3m 정도가 되는 엄청난 장신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삭이 자녀를 낳은 나이 60

  • 창 25:26 후에 나온 아우는 손으로 에서의 발꿈치를 잡았으므로 그 이름을 야곱이라 하였으며 리브가가 그들을 낳을 때에 이삭이 육십 세였더라

출애굽한 이스라엘 장병들

  • 출 12:37 이스라엘 자손이 라암셋을 떠나서 숙곳에 이르니 유아 외에 보행하는 장정이 육십만 가량이요

솔로몬 성전의 길이 60규빗

  • 대하 3:3 솔로몬이 하나님의 전을 위하여 놓은 지대는 이러하니 옛날에 쓰던 자로 길이가 육십 규빗이요 너비가 이십 규빗이며

노아의 나이 600세

노아의 나이가 육백세임을 강조하는 이유는 잘 모른다. 하지만 전체적인 맥락을 보면 모든 것은 찼다(full)는 것을 의미한다.

요한계시록 666

아마도 숫자 6은 요한계시록이 등장하는 666이란 숫자일 것이다.

  • 계 13:18 지혜가 여기 있으니 총명한 자는 그 짐승의 수를 세어 보라 그것은 사람의 수니 그의 수는 육백육십육이니라

나중에 666은 더 다룰 예정이지만 여기에 나오는 간단한 의미만을 살펴보자. 여기서 소개되는 것은 ‘그 짐승의 수’이고, 다른 하나는 ‘사람의 수’다 즉 짐승=사람이란 공식이 만들어져 있다. 짐승이 사람이라면 그 짐승은 권력을 의미하게 된다. 6은 사람의 수며, 666은 6의 세 번 반복이다. 세 번은 확증과 완전함을 의미한다. 결론을 내면 사람이 아무리 노력을 해도 절대 7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사람이 권력을 가지고 신처럼 군림을 해도 그는 신이 아니라 사람일 뿐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그 외의 6, 60, 600 구절들

애굽 군대 600승

출 14:7 선발된 병거 육백 대와 애굽의 모든 병거를 동원하니 지휘관들이 다 거느렸더라

사사기, 단지파 600명

삿 18:11 단 지파의 가족 중 육백 명이 무기를 지니고 소라와 에스다올에서 출발하여

사사기. 베냐민 지파 600명

  • 삿 20:47 베냐민 사람 육백 명이 돌이켜 광야로 도망하여 림몬 바위에 이르러 거기에서 넉 달 동안을 지냈더라

사울과 함께한 600명

  • 삼상 14:2 사울이 기브아 변두리 미그론에 있는 석류나무 아래에 머물렀고 함께 한 백성은 육백 명 가량이며

솔로몬의 세금 666달란트

  • 왕상 10:14 솔로몬의 세입금의 무게가 금 육백육십육 달란트요

Views: 1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