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0장 묵상

마태복음 10장 개요

마태복음 10장은 열두 제자를 부르시고 그들에게 나가서 복음을 전하도록 하는 사명과 함께 주어지는 설교입니다. 열두 제자에게 나누어 주신 능력은 주님이 직접 행하신 기적입니다. 열두 제자들은 작은 예수가 되어 살아가야 합니다.

마태복음 10장 구조

1절 서론

2-4절 열두 제자의 이름

5-15절 열두 제자의 복음 전도 방법

16-23절 위기를 대처하는 방법

24-33절 두려워 말라

34-42절 제자의 대가

마태복음 10장 묵상

1절 열두 제자와 권능

열두 제자를 부르사

주님은 제자들 중에서 특별해 열 둘을 택하십니다. 열둘은 이스라엘 열두 지파에서 기원하며 완전한 공동체를 말합니다. 열두 지파는 야곱의 열두 아들이지만, 레위와 요셉이 빠지고 요셉의 두 아들 에브라임과 므낫세가 들어가 열둘이 됩니다. 에브라임과 므낫세는 종종 요셉의 후손이란 표현을 두 지파를 묶기도 하지만 에브라임은 므낫세를 약한 지파라하며 무시합니다. 이러한 정서는 므낫세 지파의 사사인 기드온이 에브라임 지파가 찾아와 항의할 때 잘 드러납니다.

예수님을 열두 제자를 특별히 선택하심으로 이들이 앞으로 새로운 이스라엘 지파를 대신할 것임을 보여줍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들은 모두 영적 이스라엘 백성이 되어 살아가게 됩니다.

권능을 주시니라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주시는 권능은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고, 모든 병을 고치고, 모든 약한 것을 고치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회복’입니다. 이 회복은 율법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율법적으로 부정한 사람은 이스라엘 안에 들어오지 못합니다. 율법적으로 정한 사람으로 다시 회복 시키심으로 이스라엘 공동체로 들어오는 것처럼, 영적 이스라엘도 마찬가지입니다.

2-4절 열두 제자의 이름

열두 제자

먼저 열두 제자의 이름을 살펴 봅시다. 열두 사도의 이름은 베드로, 안드레,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 그의 형제 요한, 빌립, 바돌로매, 도마, 세리 마태,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 다대오, 가나안인 시몬, 갸룟 유다입니다.

베드로

베드로는 바위라는 뜻의 히브리어 페트로의 헬라식 이름입니다. 원래 이름을 시몬입니다.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입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이 가장 가까이 두시는 세 명의 제자 중의 한 명입니다. 세 명의 애제자는 시몬 베드로, 큰 야고보, 요한입니다.

안드레

안드레는 베드로의 친형제입니다. 안드레가 형인지 베드로가 형인지는 알 수 없으나 둘은 원래 세례 요한의 제자였으나 예수님의 제자가 됩니다. 요한복음에 의하면 안드레가 베드로를 데려가 함께 거하게 됩니다.

  • 요 1:40-42 요한의 말을 듣고 예수를 따르는 두 사람 중의 하나는 시몬 베드로의 형제 안드레라 그가 먼저 자기의 형제 시몬을 찾아 말하되 우리가 메시야를 만났다 하고 (메시야는 번역하면 그리스도라) 데리고 예수께로 오니 예수께서 보시고 이르시되 네가 요한의 아들 시몬이니 장차 게바라 하리라 하시니라 (게바는 번역하면 베드로라)

그 외의 인물들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은 형제입니다. 빌립은 모호한 인물입니다. 사도행전에서 사도 빌립과 집사 빌립이 겹칩니다. 후반부로 가면 사도인지 집사인지 알길 이 모호합니다. 바돌로매는 요한복에 등장하는 나다나엘인 것으로 추측되지만 불확실합니다. 마태는 세리로 소개됩니다. 세리와 창녀는 죄인으로 취급되었습니다. 알패오의 두 아들 야고보와 다대오다. 세배다의 아들 야고보는 큰 야고보이고,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는 작은 야고보로 불립니다. 두 번째 시몬은 가나안인으로 나옵니다. 이스라엘이 가나안을 정복할 때 남겨진 가나안 족속일 것입니다. 정말 그렇다면 그는 이스라엘 사람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사도가 되었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일입니까?

열두 제자에 대한 더 상세한 내용을 아래의 링크 글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복음은 이방인에게 먼저 가지 않는다. 먼저 유대인 안에 전파된다. 잃어버린 양은 이스라엘 안에서 소외되고 버림 받은 이들을 향한 것이다. 주님은 친히 ‘잃어버린 자를 찾아 구원하려 함'(눅 19:10)이라 자신의 사역을 소개한다.

천국이 가까이 왔다

임박한 종말론적 삶은 코람데오의 삶이다.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입은 자는 늘 종말을 염두에 두고 살아간다. 하지만 나태한 자는 종말을 인식하지 못한다. 마태는 유난히 ‘천국’을 좋아한다. ‘하나님의 나라’보다는 천국이 히브리즘에 더 가깝나다. 여기서 ‘국’ ‘나라’는 kingdom’으로 왕들이 다스리는 나라를 말한다. 하늘의 왕 하나님이 다스리는 나라가 왔으니 회개하라는 것이다.

고치며

치유와 회복이다. 처음 하나님이 만드시 인간의 모습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하지만 아담의 모습이 아니다. 신약에서의 회복은 더 이상 죄 지을 수 없는 완전한 의인의 상태이다. 그리스도의 의로 옷 입혀진 상태이다.

평안하기를 빌라


평안은 구약의 ‘샬롬’을 그대로 가져온 것이다. 이스라엘의 샬롬은 근본적으로 하나님과의 샬롬이며, 나아가 전쟁과 경제적 자유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 자유다.

발의 먼지


발은 땅(세속)과 닿는 부분이다. 발의 먼지는 떠는 행위는 일종의 씻는 행위이자 정결행위다. 발에서 먼지를 떨어 버림으로 그곳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단절을 의미한다.

16-23절 이렇게 대처하라

양을 이리 가운데로

양은 무지하고 어리석다. 하지만 순수하다. 이리는 양을 공격하는 존재이다. 원수들 가운데 보내는 것 같다는 의미다. 아무런 힘도 없고, 공격할 수도 없다.

뱀 같이 지혜롭다는 말은 모든 상황을 잘 파악하라는 말이다. 그리스도인들은 바보 같이 행동하는 것이 미덕이라 생각하지만 아니다. 지혜롭게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진정한 힘은 비둘기 같은 순수함이다. 결국 순수함이 이긴다. 순수함은 무지가 아니다. 뱀 같은 지혜의 순수다.

나로 말미암아


사람들을 삼가라는 말은 주의하라는 말이다. 주의하라는 분별하라는 말이다. 만나는 사람이 누구인지 바로 알아야 한다. 그들과 과도하게 친밀하게 지내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것이다. 그냥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면 되는 일이다.

주님은 자신으로 인해 핍박을 받게 될 것을 말한다. 거짓의 세상에 진리는 항상 핍박을 받는다.

말하는 이는 – 성령이시니라


우리가 말하는 것 같지만 성령이 말씀하신다. 성령께서 우리의 사정을 아시고 대언하실 것이다.

대적하는 세대


종말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간다. 종말의 때에는 형제간, 부모 자식간, 대적하게 될 것을 말씀하신다. 이것은 궁극적으로 거짓과 진리의 싸움이다.

24-42절 나를 따르라.

두려워하지 말라.


예수님을 인정하지 않는 세상은 당연히 주님의 제자들을 얕잡아 볼 것이다. 그들은 예수님께 파리들의 왕이란 뜻을 바알세불이라 불렀다. 모독적인 표현이다. 하지만 그들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모든 것을 드러날 것이다.

너희는 참새보다 귀한니라


고난 가운데 있을 때 우리는 종종 자신의 신세를 한탄한다. 자신이 너무 작게 보인다. 하지만 주님은 결코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참새 보다 못한 인생이라 말하지만, 주님은 ‘너희는 참새 보다 귀하니라’ 말씀하신다.

검을 주러 왔노라


진리는 어둠과 불가피한 전쟁이다. 주님이 주시는 검은 성령의 검, 즉 하나님의 말씀이다. 말씀은 검으로 어둠을 격파한다. 말씀이 뿌리 내리는 자들은 결코 어둠에 휘둘리지 않는다.

나를 위하여

주님은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지 않으면 합당하지 않다고 말한다. 주님의 제자의 자격이다. 주님의 십자가가 아니라 ‘자신의 십자가’이다. 십자가는 사형틀이다. 즉 죽음을 각오하고 제자가 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이 구절은 다음 구절인 39절에서 목숨과 연결된다. 결국 자신을 내어 놓지 않으면 살아남지 못한다. 제자의 절박성을 말한다.

Leave a Comment